게시물 94건
   
과연 내 허물의 무게를 단다면?
글쓴이 : 관리자a 날짜 : 2012-11-05 (월) 10:48 조회 : 2263


보리심의 말을 탄 보특가라의 서원 PDF Print E-mail
Written by Administrator   
Monday, 15 October 2012 20:13
과연 내 허물의 무게를 단다면?

[사진] 대만 불자 800여명이 다람살라를 찾았다.
 
법회를 열며 마치 향으로 자신의 허물을 정화하려는 듯 독특한 모습들.
불교에서는 ‘근도과(根道果)’로서, 바탕을 의지로 삼아 결과를 얻는 체계에 의해 법을 논한다. 과보가 생겨나게 된 원인과 조건에 따라 연기하는 순리이다. 무착보살은 <장엄론>에서 부동, 힘 그리고 무상의 세 가지 조건을 논하였다. 존재하는 것의 움직임과 결과를 파생시킴 그리고 항상 함이 없음을 이르기 위함이다.
21세기 불자는 잘 알아야 한다. 지금 이 순간의 의식이 붓다를 만들어 간다는 것을. 가히 비할 바 없는 붓다의 경지에 이르기 위해 현재의 나는 꾸준하게 선한 원인과 조건의 합을 모색해야 한다. 따라서 번뇌는 닦아서 없앨 수 있다. 이제는 벽돌을 갈아서 거울을 만들 수 있다는 증명이 가능할지도 모르겠다.
붓다는 대론을 즐겼다. 반야경에 드러난 바와 같이 정화되고 수승한 근기를 지닌 사리불과 같은 제자와의 법담은 흥겨운 리듬을 타고 경쾌하게 전개된다. 달라이라마의 법문 역시 항시 유쾌하다. 법회가 시작되면 버터차와 빵이 대중공양되고 차와 함께 세기의 선지식과 여유롭게 조우한다. 세계 각국에서 나름의 목적을 지닌 여행자들과 순례자들이 다람살라의 법회에 동참했다. 이 시간은 그들 생애 두 번 다시 성사되기 쉽지 않은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다.
달라이라마는 유연한 법문을 즐긴다. 한 예로 법문 중간에 본인이 딱타린포체로부터 출가했을 당시를 회상했다. 갓 출가 당시 린포체는 자주 멍하니 앉아 계시곤 해서 많은 이들이 그 모습을 보고 의아해 했다고 한다. 붓다의 경전에서 이해를 구해, 당시 린포체는 불보살과 친견을 하고 계셨던 것으로 오늘날까지 회자되고 있다. 많은 세간인들이 얻지 못한 것을 얻었노라 말하고 보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보았노라 거짓을 행하하고 기록하며 수세기 후에 진실을 왜곡한 역사를 믿고 따르는 부조리함을 본인의 경험에 비춰 비유해 역설하신 것이다.
달라이라마는 보살을 두고 어떻게 정의할까? 한국불교도에게 가장 흔한 호칭인 보살.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작 그 본뜻을 제대로 알고 있는 이들은 많지 않다. 달라이라마는 “보살이 굳이 출가 사문일 필요는 없다.”는 견해를 보였다. 또한 “보살이라고 하여 반드시 출가사문의 계율을 지녀야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국불교에서 보살의 뜻과 행이 바로 정립될 필요가 있음을 지적하는 부분이다. 이 때문에 일부 불교학파에서는 보살과 공(空)을 논하는 대승불교를 두고 비불설이라고 비약하기도 한다.
(다음은 법문의 요지)
[사진] 달라이라마의 법문은 여유롭다. 긴장이 없으니 법문에 더욱 집중할 수 있다.
 
대상 그 자체가 공함을 알아차리는 의에 대해서는 용수보살의 <보만론>에서 대승의 수행법을 통해 광범위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붓다께서 인도 바이샬리에서 <여래장경>을 설법할 당시에 불성 즉, 여래장으로서 멸성제에 이를 수 있음을 보이셨습니다. 이어서 용수 보살과 아리아데바는 대승의 논서를 서술함에 있어 현관 공성을 강조 하셨습니다. 미륵보살과 무착보살은 깨달음에 나아가는 차제를 비밀스럽게 보인 은희차제로서 반야부를 성립하였습니다.
그것만으로는 부족했기에 모두가 공함 그 자체를 지니고 있으나 미세하고 거친 의식에 대해서는 논하고자 후에 금강승으로 전계됩니다. 금강승의 가장 미세한 의식을 ‘정광명’이라고 합니다. 이 의식이 후에 붓다의 사신을 구족하는 의식이 되었습니다. ‘정광명’을 통해 원만 차제로서 사신을 성취할 때 붓다가 될 수 있습니다. ‘정광명’을 알아차릴 때, 붓다의 확신을 가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대승의 불교 수행자라면 차제를 따라 금강승을 수행해야 합니다.
현재 중국과 대만등지에서는 ‘정광명’을 두고 비불설의 논쟁이 오가고 있습니다. 처음 ‘정광명’의 흥행당시 불교가 쇠망의 길로 접어든 것과 연관이 깊습니다. 인도불교가 쇠퇴하게 된 원인으로서 첫 번째로 재물로 인한 승가의 타락을 근거로 삼고 있는 시기의 일입니다. 결국 인간, 우리에 의해 벌어진 안타까운 역사의 질곡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용수보살의 논전과 제자인 아리아데바의 논전을 비롯해 월칭보살의 <입중론> 이후 나가보디에 이르기 까지 반야부와 금강승의 주석서들을 참구하며 대승 수행을 해야할 것입니다.
다수의 티베트인들이 불교를 수행하며 어찌나 어리석은 짓을 많이 했는가를 회자해 보면 염려심이 큽니다. 이전 나란다승원의 학자들의 논서를 학습하고 경전을 논하는 것에 중점을 두기보다 북치고 춤추는 것에 더욱 감흥을 느끼는 재가불자들의 모습을 보고 있을 때 드는 회의감입니다. 마치 용수보살께서 북을 치고 아리아데바께서 나팔을 불고 있는 모습이 상상되어 혼자 헛웃음을 짓기도 합니다. 법 아닌 법은 최대한 빨리 바로 잡아야 할 것입니다.
7세기 송첸캄포 왕에 의해 티베트의 불교는 중국 그리고 인도와 어울려 융성하게 되었고 8세기 티송데체 왕에 의해 인도 문화의 교류가 번성하게 됩니다. 나란다승원의 학장 샨트락시타는 왕의 권청으로 티베트로 오셔서 주로 반야부를 설법하셨고 티베트 내의 출가 사문의 계율을 구축하셨습니다.
이후 나란다승원의 논전을 번역하는 초석이 마련되었습니다. 샨트락시타는 불교학의 네 가지 학파 가운데 중관학파였으며, 외경을 인정하지 않는 유가행 중관학파의 학승이셨습니다. 후대 티베트에서 다수의 ‘보만중관론’과 ‘인명론’을 저술하셨고 티베트불교의 축으로 확립되었습니다. 그의 제자 까말라쉴라 역시도 명중관론과 인명에 관련한 논서를 저술하였으며 두분 모두 티베트에서 돌아가셨습니다. 티베트불교의 겔룩, 샤카, 닝마, 까규에서 모두 중관과 인명을 소의논전으로 하고 있습니다.
티베트불교의 수행법은 나란다승원의 공부법을 기초로 두고 있습니다. 티베트불교가 혼란기를 겪은 이후 티베트불교 학파는 신교로서 새로운 도약을 하게 됩니다. 까규는 나로빠 이후 마르빠 그리고 밀라레빠로 전승되었습니다. 겔룩은 아띠샤로부터 까담파를 구축한 후 후대에 쫑카파에 의해서 꽃을 피웠고, 인명학으로 유명한 샤카는 나란다의 학승 다르마빨라와 비바빠로부터 받아들였으며 금강승의 구야삼마자를 본수행으로 삼아 나란다승원의 게쉬였던 나로빠로부터 전승받아 까담을 전승하게 됩니다. 여러분, 각 학파의 모자색이 다르다고 하여 법이 다른 것이 아님을 알고 불법을 실천하십시오. 무지의 허물은 매우 큽니다.
누군가 당신에게, “어떤 종교를 믿습니까?”라고 묻는다면, “나는 붓다의 가르침을 믿고 따르는 불자입니다. 나란다의 불교를 전승한 가르침을 믿으며 교리는 연기법에 실천은 비폭력에 두고 있습니다.”라고 답할 수 있어야 합니다.
<보리도등론>은 11세기의 불교 학자 아티샤존자에 의해 완성된 현교와 금강승을 아우른 논서입니다. 보리를 증득하기 위해 행해 나가야 할 길을 안내하고 있습니다. 모든 끊어야 할 허물을 청정히 하여 깨달음을 이루고자 할 때 대상을 바르게 바라볼 수 있는 지혜를 구족하는 차제를 본문으로 합니다. 따라서 <람림>과 비교하며 보면 더욱 깊이 이해할 수 있습니다.
대치의 힘에 의해 허물은 청정히 될 수 있습니다. 많이 닦을수록 깨닫고 알아차려야 할 바가 명확해집니다. 기원하고 뜻한 바가 다르기에 후에 과보가 다릅니다. 따라서 후에 성문 연각 독각으로 구분이 됩니다. <보리도등론>의 서론에서 보리를 거론한 것은 지금까지 그릇되게 알아차렸던 것을 바로잡기 위함입니다.
[사진 ]법문이 열리는 법당을 중심으로 시계 방향의 코라를 돈다.
 
‘삼독의 번뇌를 정화하고 지혜의 광명을 더욱 밝혀 보살의 행으로 들어가게 하소서.’
허물을 정화함과 동시에 알아차리는 바른 지혜를 통해 소지장과 번뇌장의 번뇌를 멸하게 되니 이로서 중생을 위하고자 보살행에 들어갑니다. 나의 마음 안에서 일어나는 의심의 어둠을 밝히고자 빛을 보이니 그것이 바로 한 권의 <보리도등론>입니다. 바른 동기로서 불법승 삼보에 귀의하여 가피를 받도록 하는 것은 충실한 계행입니다. 이로서 공덕을 받은 것이 지혜입니다. 이는 순환하며 그 영역의 힘은 점차 증장하게 됩니다.
대승의 수행자는 일승(一乘)을 향합니다. 이를 농축한 말씀이 ‘아제아제 바라아제 바라승아제 모지스바하’입니다. 선한 마음에 습을 들임으로서 무엇을 버리고 선택해야 하는지 힘을 키우십시오. 불교에서는 이를 비량이라고 합니다. 이는 추론으로서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절대 아닙니다. 반드시 자각으로서 확신을 세울 때에만 가능합니다. 이러한 앎을 통해서 붓다의 지혜인 일체지에 이르게 됩니다.
마음을 바라보십시오. 그리고 용기를 내십시오. 버릴 것과 얻을 것을 선택하십시오. 우리는 대승의 자량도 위에 있습니다. 붓다의 일체지를 확실히 증득키 위해서는 공성을 깨우친 지혜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존재의 실상을 바로 아는 것이 지혜입니다. 공성에 대한 추론이 증가하여 얻는 깨달음이 ‘아제아제’입니다. 공성을 바로 자각하는 지관쌍수의 견도에 이르게 되면 거친 번뇌장이 소멸됩니다. 자량도와 가행도 그리고 견도로서 이른 수도에서는 앞서 얻은 공성의 지혜와 다섯 가지 바라밀을 거듭 쌓은 힘으로 수행을 하게 되었을 때 초지(견도)에서 칠지(불청정지)에 이르는 번뇌장을 모두 소멸하게 됩니다. 팔지부터는 서서히 소지장을 끊어가게 되면 이를 일컬어 ‘바라승아제(피안으로 안전히 감)’라고 합니다. 이후에야 붓다의 일체지를 증득하게 되니 ”모지스바하(피안에 안착함)’입니다.
중생에서 붓다에 이르는 것은 매우 점차적인 정진에 의해 완성되는 이루어짐입니다. 우리의 의식, 마음 그 자체는 청정합니다. 본래 청정하기에 잠시 가려진 번뇌에 의해 어리석을 뿐입니다. 그래서 번뇌를 손님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붓다의 법은 따로 있는 것이 아닙니다. 모두가 붓다가 될 수 있음을 알아 공유하기를 바랍니다.
INDIA Dharamsala= omflower@gagyo.org This e-mail address is being protected from spambots. You need Javascript enabled to view it
Last Updated on Monday, 15 October 2012 20:40
 
인도 53년 투숙객 달라이라마, 마음은 항시 티베트 향해 PDF Print E-mail
Written by Administrator   
Sunday, 07 October 2012 00:00
달라이라마, 定法 無常을 논하다

[사진] 국제중국불교도연합 소속 불자들의 권청으로
아띠샤 존자의 <보리도등론>을 주제로 한 달라이라마의 법회가 열렸다.
 
몬순이 끝난 다람살라의 10월은 청명한 가을이다. 이러한 때에 대만을 거점으로 한 국제중국불교도연합(International Chinese Buddhist Community) 소속 신자 800여명이 북인도 산골 마을을 찾았다. 바야흐로 다람살라의 대목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성지의 분위기는 들뜬 심란함이 없지 않다. 기나긴 장마의 몸살로 길이 유실돼 일방통행이 돼버린 터라 인상을 찌푸리는 교통 체증을 곳곳에서 감수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인도 중남부의 폭염을 피해 휴양 차 방문한 인파와 뒤섞여 다람살라는 연일 콩나물시루다. 새벽 버스로 막 도착한 여행자들은 숙소를 구하지 못해 발을 구르고, 지난해와 달리 눈에 띄게 부쩍 오른 물가에 인도의 급속한 자본주의화를 실감하는 토론들이 오간다.
반면 다람살라 남걀사원 내부 쫄라캉(Tsuglagkang)은 고요하고 평화롭기 그지없다. 마치 오탁악세에서 초연의 경계에 이른 수행자가 된 듯 스스로를 착각케 할 정도다. 새벽별이 그 모습을 미처 숨기지 못한 시각, 사원은 경문을 읊으며 오체투지를 올리는 참회와 발원의 기도들로 엄숙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붓다의 법과 논사들의 지식으로 갈애를 타파하는 대론에 흥이 난 붉은 승복의 티베트 승려들, 마니차를 돌리며 연신 ‘옴마니빠메훔’ 진언을 외는 어르신들. 그 무리에 섞여 찰랑이는 버터등에 엄숙한 서원의 불을 밝힌다. 어느새 사원 바깥의 아수라장도 내 몸에 묻은 심란한 얼룩 또한 사라지고 없다. 마치 구름을 벗어난 달처럼, 여래장이다.
지혜를 구하는 범부는 항시 정법에 목이 마른 법. 선지식이 머무는 곳을 찾은 세계 각국의 선재들은 우슬착지하고 합장해 공경하며 스승인 14대 달라이라마(뗀진갸초, 77)를 향해 삼배의 예의를 갖춘다. “부디 보리의 등불을 밝혀 주십시오.”
Last Updated on Monday, 15 October 2012 20:38
Read more...
 
믿음 안에서 행복한 당신을 위하여 PDF Print E-mail
Written by Administrator   
Thursday, 16 August 2012 17:41
 
달라이라마, 종교와 윤리를 논하다
 
[사진] 달라이라마의 비폭력 노선은 불변하다.
비폭력은 종교의 일관된 구호여야 한다는 입장이다.
 
어느 날 14대 달라이라마(뗀진갸초, 77)께서 물었다.
“종교가 당신의 윤리적인 실천 행을 좌우한다고 보는가?”
자리에 함께 한 많은 청중들은 종교를 통해 본인이 좀 더 윤리적으로 행동해 왔고 또한 행동하게 한다고 생각했다.
달라이라마는, “종교가 없더라도 우리는 윤리적으로 충분히 행동할 수 있다”고 말씀을 이었다. 하루를 여는 아침에 일어나 대중과 교감하는 사회로 나가면서 그 누구도 “기필코 오늘은 악하고 부정한 짓을 해서 타인에게 헤를 입히겠다”라며 다짐하는 이는 없다는 것이다. 물론 종교를 통해 지난 과오를 참회하고 보다 선한 삶으로 재도약할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 그러나 윤리적인 행동의 강령으로 종교가 절대적인 것은 아니라는 견해를 보였다. 종교가 있거나 비종교인이거나 윤리적인 부분은 상통하는 것이 인간의 바른 정의인 것이다.
다람살라는 몬순의 절정을 나고 있다. 하루 동안 봄, 여름 그리고 가을의 계절들 모두를 본다. 때문에 외출 시에는 비가 오지 않더라도 우산과 얇은 가디건을 준비해야 한다. 멕레오드간지(Mcleodganje)에는 하루에도 수차례 안개가 피고 진다. 남걀사원 경내 코라를 돌다 잠시 눈을 돌려 우후죽순으로 늘어나 병풍을 드리운 호텔과 상점들을 보고 있자니 성스러움을 갈구하는 세간 사람들의 간절함이 역으로 드러난 형상이다.
달라이라마는 지난 8월 14일 라다크 일대에서 39일간의 법회 일정을 마무리하고 다람살라로 돌아왔다. 인도 북부 잠무카슈미르 주에 위치한 라다크(Ladak)와 스리나가르(Srinagar) 등지에는 많은 무슬림 티베트인들이 거주하고 있다. 그들 1세대는 티베트 본토에서 네팔을 거쳐 인도로 망명해 라다크에 정착했고 촉림사는 그들의 거대 정착촌 가운데 한 곳이다. 지난해 촉림사에 거대한 홍수 피해를 입었을 당시 한국의 많은 불자 분들이 복구후원의 성금을 전달하기도 했던 곳이다.
Last Updated on Thursday, 13 September 2012 15:20
Read more...
 
福田을 가꿈에, 의식은 지혜에 자비는 중생에게 두어라 PDF Print E-mail
Written by Administrator   
Thursday, 13 September 2012 15:05
싱가포르 불자 요청으로 다람살라서 <입보리행론>법회 열려
[사진] 중생은 법에 목마르다. 달라이라마 스님의 법회장 입장 풍경.
 
Self Reliance!(스스로 일어나라!)”
지난 9월 2일, 민주주의 티베트중앙정부(Central Tibetan Administration) 수립 52주년을 맞아 총리 롭상상게(Lobsang Sangay) 박사는 연설했다. 석가모니 붓다의 ‘천상천하 유하독존’의 21세기 버전에 어울리는 멋진 구호라는 연상이 들었다. 시기에 적절하게도 ‘자립’은 티베트 망명 정부에 요구되는 필수 현안이다. 티베트에서 인도로 망명해 50년 이상 흐르는 동안 어떠한 성과가 있었는지 회자되고 있는 시기인 요즘이기에 그러하다.
이날 기념식이 열린 쫄라캉에 참석한 14대 달라이라마(뗀진갸초, 77)는 스스로를 노인이라는 수식어로 칭했다. 양쪽 백내장 수술에 이어 관절 수술까지 받은 달라이라마는 계단을 오르내리는 것조차 수월치 않아 보였다. 급기야 싱가포르 불자들의 요청으로 9월 4일부터 3일간 개최된 다람살라 법회에서는 수행원들이 달라이라마의 양쪽 팔을 부축해야만 했는데 그 모습이 마치 달라이라마를 들어 옮기는 듯 보이기까지 했다.
그러나 여전히 지혜의 등불을 구하는 헤아릴 수 없는 수행자들이 노장 달라이라마를 찾아 다람살라를 찾고 있고 그 줄의 끝은 가늠할 수 없다. 부디 이 사바세계에 오래 남으셔서 바른 법을 펼쳐 주십사 장수를 기원하고 봉헌하는 기도가 연일 사원에서 이뤄진다. 선지식을 대하는 범부의 간절한 바람이 담긴 버터 등에 내 얼굴을 비추자 마치 업경대를 마주한 듯 잔잔한 파동이 인다.
이번 샨티데바(적천보살)의 <입보리행론> 법회는 지난해에 이어 4장부터 7장까지 진행됐다. 한국인 불자 백여 명을 비롯해 베트남에서 많은 불자들이 참석했으며 티베트 본토에서도 많은 티베트인들이 자리에 함께 했다. 법회를 열며 라오스와 중국의 반야심경이 봉독돼 장엄을 연출하기도 했다.
(아래는 법문의 요지)
Last Updated on Tuesday, 09 October 2012 10:36
Read more...
 
불교의 프리즘으로 바라본 ‘我’ PDF Print E-mail
Written by Administrator   
Monday, 16 July 2012 15:21
러시아 불자와 함께한 ‘나’에 관한 고찰
[사진] 러시아법회 기간 중에 칼믹대학의 명예교수로 위촉된 달라이라마.
 
“동기를 바르게 세운다면 몸과 말 그리고 마음의 모든 업은 선한 업이 됩니다. 법을 들을 때 그것이 법다운 법이 되기 위해서는 발심을 일으켜야 합니다. 법을 설하는 자와 듣는 자는 의지를 굳건히 하여 궁극의 지혜를 구족하겠다는 서원이 바로 서야 합니다. 일체 종지를 위하는 대승에 귀의하십시오.”
믿음을 지닌 수행자들은 기도를 한다. 그곳이 법당이건 교회건 믿음의 대상과 방식은 차별이 되지만 이를 궂이 경계 짖지 말아야 한다고 14대 달라이라마(뗀진갸초, 77)는 말한다. 기도문에서 ‘나’라고 하는 실제를 규명하고자 한다면 무아의 자량으로 관(觀)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한다.
러시아불교의 역사는 티베트불교문화와 밀접한 관계를 지니고 있다. 현재 러시아연방을 구성하고 있는 부랴트, 칼미크, 투와 공화국은 17세기를 거쳐 18세기에 이르기까지 티베트불교의 황금기였다. 19세기 러시아에서는 티베트본 <금강경>을 번역하는 연구소가 설립되기도 했다. 13대 달라이라마(걀와 툽텐 갸초)의 종교 자문이 부랴트 공화국 출신의 아그반 도르지에프(Agvan Dorzhiev, 1853~1938)였다는 사실도 흥미롭다. 더욱이 유럽 주도 최초로 상트페테르부르크 사원이 건립되기도 했다.
1930년대 종교를 아편으로 간주하던 공산정권의 탄압을 겪은 이후 1987년에 이르러서야 14대 달라이라마는 러시아 레닌그라드를 방문하기에 이른다. 달라이라마는 당시 호텔의 조식 서비스가 달라이라마의 식사 시간을 고려하지 않아 상당히 허기졌었다는 추억을 회상하며 대중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번 달라이라마의 다람살라 법문은 러시아불자들의 요청으로 작년 12월 19일부터 3일간 진행된 것 가운데 ‘나’에 관한 부분이다. 이번 법회에서 달라이라마는 칼미크대학의 명예교수로 위촉되었다.
Last Updated on Thursday, 16 August 2012 18:04
Read more...
 
«StartPrev12345678910NextEnd»

Page 1 of 10

   

게시물 9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려대교우회보>최평규박사 저서(달라이라마. 물음에 답하다)… 관리자a 05-20 2421
 현대불교신문>boks>신간소개>달라이라마. 물음에 답하… 관리자a 12-11 3227
 (축사)최평규박사-Dalai Lama 법왕 탄생 축하기념법회 축사 관리자a 04-12 3332
 최평규 박사>네팔佛子와 차담 +2 관리자a 10-13 7050
 워싱턴DC지역 - 티베트명상센터 관리자a 03-29 3534
 특강>달라이라마 사상과 평화운동 관리자a 12-12 2860
 티베트 주일본대표부 Lhakpa Tshoko 대표(大使)와 오찬 및 간담… 관리자a 11-17 3828
 티벳 서포트 그룹(Tibet Support Groups (TSGs))은 다양한 비폭… 관리자a 05-24 3507
 티베트 분신희생자 추모문화제 및 민중봉기 54주년 기념식 개최 관리자a 03-11 3300
 티벳(Tibet) 소개 관리자a 04-27 3484
 티베트의 현재 관리자a 04-27 3147
 달라이라마 약력 관리자a 04-27 3493
 티베트 중앙정부 소개 관리자a 04-27 3288
 달라이라마의 세 가지 약속 (Three Main Commitments) 관리자a 04-06 3034
 티벳 민중봉기 54주년 성명서 관리자a 03-26 3851
 출간>최평규 편저 "달라이라마. 물음에 답하다" 출간했습니… +3 관리자a 11-17 3336
 티베트 정부대표단 외무성장관-내무성장관 일행>최평규 박사 … 관리자a 12-17 3662
94  최평규 박사의 [달라이 라마(Dalai Lama)의 사상] 관리자 11-10 3011
93  티베트 명상가 & 달라이라마(Dalai Lama) 법왕 주치의 Dr. Barry… 관리자a 02-28 2595
92  티베트 주일본대표부 Lhakpa Tshoko 대표(大使)와 오찬 및 간담… 관리자a 11-17 7101
91  티베트 달라이라마(Dalai Lama) 법왕 주치의 및 명상가 Dr. Barr… 관리자a 02-28 1106
90  달라이 라마 代 끊기나…제도폐지 가능성 언급 관리자a 12-21 960
89  고려대교우회보>최평규박사 저서(달라이라마. 물음에 답하다)… 관리자a 05-20 2421
88  최평규 박사>네팔佛子와 차담 +2 관리자a 10-13 7050
87  1. 라싸 가는 길>황량한 돌무더기 산에 피어난 신심의 꽃, 티… 관리자a 07-24 1991
86  2. 변화하는 라싸>주인 잃은 히말라야 고원을 부유하는 티베… 관리자a 07-24 1724
85  3. 조캉 사원 1>혼돈의 땅 라싸에 우뚝 선 티베트 불교 최고 … 관리자a 07-24 1846
84  4. 조캉 사원 2>문성공주의 굴곡진 삶 서린 사원에서 희망을 … 관리자a 07-24 1773
83  5. 노블링카>티베트 민초들이 흘린 핏물 배인 달라이라마의 … 관리자a 07-24 1842
82  달라이라마 “종교 분쟁 큰 충격” 자제 촉구 관리자a 07-19 1321
81  달라이라마방한추진회 결성…내년 가을 목표>7월5일 조계사서… 관리자a 07-02 1896
80  고대교우회보>최평규박사 저서(달라이라마. 물음에 답하다)소… 관리자a 05-20 1611
79  달라이 라마 만난 오바마 ..> 중국의 아킬레스건인 인권 문제… 관리자a 02-22 1593
78  달라이 라마 한국인 법회, 4700명 참가한 가운데 다람살라에서 … 관리자a 02-18 1522
77  중국 정부의 앵무새로 전락한 <뉴시스>의 티베트 관련 칼… 관리자a 02-18 1730
76  1967년 국보급 티베트 대장경을 우리에게 선물한 달라이 라마>… 관리자a 02-18 1598
75  티베트 주일본대표부 Lhakpa Tshoko 대표(大使)와 오찬 및 간담… 관리자a 11-17 3828
 1  2  3  4  5  
 
(티베트) 티벳 명상센터 (프랑스) 틱낫한스님 플럼빌리지 (인도) 오쇼 라즈니쉬 국제명상리조트 (미국) 롱우드 가든 명상센터 (인도) 오로빌 마을 마하시명상센터 (태국)담마까야명상센터
Copyright ⓒ www.dragonzentemple.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접속